성 이냐시오 예수회 예수회 영성 양심성찰 이냐시오 영성묵상 영신수련 관구행정 교육사도직 매체소통사도직 영성사도직 사회사도직 청소년사도직 해외 선교 기타 공지사항 언론보도 예수회 소식 해외 예수회
메뉴

  교황님의 2016년 11월 기도지향
작성자   홍보국 작성일 16-11-02 조회수   448 파일   

교황 프란치스코의 기도지향 [2016년 11월]


20160324T1633-1-CNS-POPE-MASS-REFUGEES.jpg


▫ 일반 지향

- 난민 수용국 : 수많은 실향민과 난민들을 받아들이는 나라들이 그들의 노력에 연대하려는 이들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터키 해변에 밀려온 세 살짜리 시리아 아이의 시신을 기억하십니까? ‘에이란 쿠르디’라는 이름을 지닌 아이의 사진이 공개되었을 때 전 세계는 큰 충격과 슬픔에 빠졌었지요. 사진의 참상이 보여주듯, 현재 시리아 국민은 IS의 폭정, 매일 같이 벌어지는 피 튀김, 무서운 총성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국을 떠나야만 하는 상황입니다. 우리 신앙인들은 이 참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습니까?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이 문제에 대한 우리의 모범이 되십니다. 무엇보다 그분은 난민들과 함께 아파하고 있는 분입니다. 그리고 교황님께서는 난민들에게 용서를 청하셨습니다. 난민을 부담 거리, 문젯거리, 돈의 지출로 여기는 사람들의 태도에 대해 용서를 청하신 것입니다. 교황님께서는 “난민들은 배고픔과 전쟁을 피해 자신의 나라로부터 도망쳐온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생명과 빵, 집을 함께 나눌 우리의 형제입니다.”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성 목요일 만찬에 난민 형제들의 발을 씻겨 주시고, 또 바티칸 본당에 직접 난민 가족을 받아들이시는 등 직접 행동으로 사랑을 실천하고 계십니다.

 “교회의 사명은 예수 그리스도를 사랑하는 것, 특히 가장 가난하고 버림받은 이들 안에 계신 그분을 공경하고 사랑하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굶주림과 헐벗음, 목마름, 나그네 됨 안에서 계십니다(마태 25, 35-36). 교황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가 이민과 난민, 강제 이주민과 망명자들에게서 당신을 알아 뵙기를 언제나 기다리고 계십니다. 또한, 그렇게 하여 우리가 우리의 자원을 그들과 함께 나누고, 때로는 우리가 누려온 안락한 삶을 어느 정도 포기하기를 요구하십니다.”하고 말씀하십니다. 이달에는 교황님과 함께 난민 수용국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가난한 그리스도를 받아들이는 그들의 따뜻한 마음이 더욱 지지받을 수 있도록, 또한 우리 모두가 가난한 이들 안에 계신 그리스도를 알아볼 수 있도록 교황님과 함께 기도하도록 합시다. 


∙ 성찰 : 우리 주변에 가난한 이들 안에 그리스도께서는 어떻게 현존하십니까?

∙ 성경 :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었으며, 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였다. 또 내가 헐벗었을 때에 입을 것을 주었고, 내가 병들었을 때에 돌보아 주었으며, 내가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다.”(마태 25,35-36)



▫ 선교 지향

- 사제와 평신도의 협력 : 본당의 사제와 평신도들이 어떠한 어려움에도 좌절하지 않고 공동체를 위한 봉사에 협력하도록 기도합시다.


 “본당은 하느님 백성의 집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지난여름에 폴란드를 방문하셨을 때 하신 말씀입니다. 우리의 일상, 평범한 가정들이 신앙과 만나는 장소가 바로 본당임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이 말씀은 한국 교회와도 딱 맞는 말씀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 주변 본당에서 지역 신자들이 함께 미사를 드리고, 잔치 때 국수와 김치를 나누고, 함께 윷놀이하는 모습 등을 떠올려봅시다. 본당은 실로 우리 삶과 신앙이 만나는 장소, 우리들의 ‘집’입니다.

 하느님 백성의 집인 본당은 무엇보다 ‘협력’의 공동체이기도 합니다. 교황님께서 이번 달엔 본당에서의 ‘협력’을 위해 기도하자고 초대하십니다. 본당은 평신도와 사제가 모여서 협력을 이루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때때로 본당에서 ‘분열’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분열에 대해 교황님께서는 이렇게 경고하십니다. “분열은 악마가 교회를 파괴하려고 손에 쥐고 있는 무기입니다. 악마는 험담을 통해 교회를 파괴합니다. 험담하는 습관은 테러와도 같습니다. 험담을 일삼는 사람을 테러리스트입니다. 악마의 무기인 분열과 싸우십시오.”

 그렇습니다. 본당은 분열의 공동체가 아닌 사랑의 공동체입니다. 오직 주님 안에서만 본당은 분열을 사랑으로 극복하는 공동체, “선으로 악을 굴복시키는(로마 12,21)” 공동체가 될 것입니다. 11월에는 교황님의 지향에 따라 본당의 사제와 평신도들이 공동체를 위해 협력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기도하도록 합시다.


∙ 성찰 : 본당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사랑의 실천엔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 성경 : “악에 굴복당하지 말고 선으로 악을 굴복시키십시오.”(로마 12,21)

리스트로

호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2 교황 프란치스코의 2017년 2월 기도지향홍보국 17-02-01 397
471  교황 프란치스코의 2017년 1월 기도 지향홍보국 17-01-08 283
470 서강대학교 제 15대 총장, 박종구 신부 (종교학과 교수) 선임홍보국 16-12-12 793
469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훈장 수상 - 예수회 박문수 신부홍보국 16-12-11 522
468 교황 프란치스코의 2016년 12월 기도 지향홍보국 16-12-02 329
467 [부고] 피터 한스 콜벤바흐 신부 (제29대 예수회 총장) 선종홍보국 16-11-28 579
466 예수회 체36차 총회가 폐막되었습니다.홍보국 16-11-14 463
465 교황님의 2016년 11월 기도지향홍보국 16-11-02 449
464 예수회 부제서품식 (10월 22일-미국, 29일-필리핀)홍보국 16-11-02 632
463 아르투로 소사 아바스칼 Arturo Sosa Abascal, 예수회 31대 새 총원장에 선출홍보국 16-10-15 568
462 2016 예수회 부제 서품식 (필리핀, 미국)홍보국 16-10-07 624
461 예수회 제36차 총회 개막홍보국 16-10-06 556
460 교황님의 2016년 10월 기도지향홍보국 16-09-30 3499
459 교황님의 2016년 9월 기도지향홍보국 16-09-01 543
458 [신간 소개] 이냐시오 영성과 인권 옹호: 세계적 네트워크 구축의 이론과 실제홍보국 16-08-09 620
1 2 3 4 5 6 7 8 9 10